[강원일보] 천년 축제 `예술·환경' 아우른다

강릉단오제위원회 | 조회 6 | 작성일 : 2021-06-09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이자 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로 지정된 강릉단오제가 10일부터 17일까지 온라인으로 펼쳐진다. 지난해에 이어 2년째 온라인으로 열리는 강릉단오제는 시민 참여행사와 미디어아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돼 시민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올해 가장 주목받는 프로그램은 `예술과 만나는 강릉단오제'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새로운 전환으로 시도하는 `환경단오제'다. `예술과 만나는 강릉단오제'는 명주예술마당과 남대천 단오터에 마련되는 특별전 `신들이 머무는 시간'이 진행된다.

명주예술마당 아트리움과 컨벤션홀에서는 10일부터 17일까지 매일 오전 10시 강릉단오제 미디어아트전이 펼쳐진다. 단오의 정체성을 상징하고 이야기를 담은 미디어아트전은 30분 단위로 입장할 수 있다. 1회 최대 관람 인원은 15명이다. 또 7명의 작가와 강릉의 어린이들이 그린 어흥 대관령 호랑이전도 눈여겨볼 만하다.

두 번째 이슈인 `환경단오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강릉단오제가 나아갈 방향에 대한 재검색이 주제다. 이번 설치미술에 쓰인 오방천을 재활용해 단오가 끝난 뒤 가방을 만들어 시민들에게 나눠준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영산홍가 챌린지와 온라인 강릉사투리대회는 계속 이어진다. 단오놀이단 단따라도 단오제기간 총 16회에 걸쳐 공연을 선보이며 찾아가는 포토존의 역할도 할 예정이다.

배달의 단오를 통해 경로당과 어려운 이웃에게 신주미도 배달한다.

2021.0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