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제4회 강릉을 담하다’ 시민 심포지엄 2일 개최

강릉단오제위원회 | 조회 95 | 작성일 : 2023-11-06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2일 오후2시 율곡연구원 강당
율곡연구원·강릉단오제위원회 공동 개최

율곡연구원(원장:박원재)과 강릉단오제위원회(위원장:김동찬)가 2일 오후 2시 율곡연구원 강당에서 ‘제4회 강릉을 담(談)하다’ 시민 심포지엄을 공동 개최한다.

‘강릉의 전통문화 브랜드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열리는 이날 심포지엄은 뿌리깊은 강릉의 역사를 대표할 전통문화 브랜드를 함께 고민하는 자리다.

서병로 건국대교수가 ‘로컬 자원 발굴을 통한 브랜드 육성 방안’ 발제를 하고, 이어 이종덕 문화예술플랫폼 봄아대표와 이상균 강릉원주대교수가 강릉의 유·무형 전통문화의 유형과 역사 및 활용 현황을, 이강일 숭실대교수가 브랜딩 개념과 브랜딩 과정의 필요성 등을 중심으로 토론을 진행한다.

한편 ‘강릉을 담하다’는 율곡연구원과 단오제위원회가 해마다 지역의 전통문화 하나를 주제로 선정해 그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시민 심포지엄으로 올해가 4회째다. 그동안 ‘강릉문화, 배타적인가’ ‘강릉은 여전히 문향인가’ ‘강릉의 차문화 어떻게 진흥할 것인가’ 등의 주제를 다뤘다.

다음글
[강원일보 포토뉴스] ‘제4회 강릉을 담(談)하다’ 시민 심포지엄
현재글
[강원일보] ‘제4회 강릉을 담하다’ 시민 심포지엄 2일 개최
이전글
[강원일보] 강릉단오제위원회 단오제 바로 알기 교육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