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대학생 장사' 송영천, 강릉단오장사씨름 생애 첫 한라장사

강릉단오제위원회 | 조회 115 | 작성일 : 2022-06-05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대학생 송영천(19·단국대)이 '위더스제약 2022 강릉단오장사씨름대회'에서 생애 처음으로 한라장사에 올랐다.

송영천은 4일 강원도 강릉시 강릉단오제 행사장의 야외 특설씨름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한라장사(105㎏ 이하) 결정전(5전3선승제)에서 박정의(용인시청)를 3-0으로 제압했다.

체급별장사씨름대회 한라급에서 대학생 우승자가 나온 건 2013년 최성환(당시 동아대·현 영암군민속씨름단) 이후 9년 만이다.

단국대 신입생인 송영천은 올해 전국시도대항장사씨름대회 대학부 역사급(-105㎏)에서 우승했다.

이날 송영천은 실업 선배들 앞에서도 주눅 들지 않은 모습이었다.


최정훈(태안군청)과 맞붙은 16강부터 손충희(울주군청)를 상대한 8강, 이효진(수원시청)과 만난 4강까지 모두 2-1로 승리해 결승에 진출했다.

송영천은 결승 첫째 판에서 안다리로 기선을 제압한 뒤, 둘째 판에서도 주특기인 밭다리를 성공해 2-0으로 승기를 잡았다. 셋째 판에서 준결승 경기 도중 어깨를 다친 박정의가 부상 기권을 선언하면서 송영천의 우승이 확정됐다.

2022.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