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뉴스투데이] 강릉단오제 성황리 폐막…'단오 정체성 선보였다'

강릉단오제위원회 | 조회 111 | 작성일 : 2021-06-18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강릉단오제 전경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어경인 기자] 2021년 강릉단오제가 성황리에 폐막했다.

올해 강릉단오제는 1000년을 잇는 강릉단오제 정신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단오제 방향성을 제시하는 프로그램들로 구성됐으며 단오제의 정체성을 담아 코로나 이후에도 지속가능한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예술과의 콜라보, 친환경축제로의 모색이 담겼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 강릉단오제는 특별전을 내세웠다. 난장 부스 대신 강릉단오제의 정체성을 담은 예술 조형물과 감성적인 조명으로 남대천을 꾸몄으며 덕분에 난장, 불꽃놀이 없는 강릉단오제 이지만 역대급 야경이란 호평을 들었다.

사람들은 행사장에 만들어 놓은 대형 괫대와 길게 늘어 뜨린 오방색천 앞에서 인증샷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또 명주예술마당에서는 기존의 영상을 미디어아트로 선보여 강릉단오제를 새롭게 보여줬다. 

강릉단오제 행사장에는 2만5000여명, 명주예술마당 1500명이 관람하며 가장 특별한 단오를 즐겼다. 

천년의 나이가 무색하게 2021 강릉단오제는 스마트했다. 축제에 쓰이는 쌀을 시민들이 직접 내는 기존의 신주미 봉정에 온라인으로 쌀값을 결제하는 온라인 봉정을 더해 약 2700세대가 참여했다. 특히 온라인 신주미 봉정 참여자들에게 지급됐던 리워드인 신주잔과 보틀백은 신주미봉정기간 이후에도 구입문의가 쇄도했다. 

온라인 신주미 봉정 이외에도 단오소원등, 단오체험키트등도 현장 판매 외에 온라인 판매가 개설되자 전국적으로 판매되며 품절을 기록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코로나 19로 관계자만 참여해 진행하는 지정문화재 행사도 강릉단오제 유튜브를 통해 전세계에 생중계 되며 스마트한 단오의 모습을 보여줬다. 

행사기간 중 라이브로 진행된 지정문화재 행사 중계와 다양한 강릉단오제의 영상들은 행사기간 누적 조회수 2만회에 이르며 그 인기를 실감했다. 

8일간의 행사기간 중 강릉단오제 홈페이지 유입수는 약 2만5000명이었으며 페이지뷰는 5만회에 이르렀고 공식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게시물의 도달 범위 역시 10만명을 넘으며 스마트한 소통의 축제임을 보여줬다. 

강릉단오제에는 소망이 가득했다. 사람들은 단오소원등에 소원을 적어 걸고 단오유등을 띄우며 소원을 빌었다.

단오소원등은 2000매가 전량 소진됐으며 단오유등은 참여자가 폭주하자 (사)강릉단오제위원회는 하루에 300세대로 수량을 한정하기도 했다.

신주미 봉정을 하며 소원지를 작성하고 전광판이나 PC, 모바일로 단오굿을 보며 다양한 기원을 하는 등 강릉단오제는 사람들의 소원으로 넘실댔다. 올해 소원은 코로나 종식이 가장 많았고 시대상황을 반영하는 듯 아파트 당첨 기원도 눈길을 끌었다. 

환경을 생각하고 나눔을 실천했다. 실제로 남대천 행사장에는 많은 양의 오방색천이 사용됐으며 강릉단오제는 세척과 손질을 거쳐 이 천 들로 가방과 보자기 등 일상에서 필요한 소품을 만들어 강릉지역 관광상품으로 업사이클링 했다. 영산홍을 모티브로 한 단오유등은 종이로 제작, 전량 회수했다.  

올해 난장이 열리지 않는 아쉬움을 배달의 단오로 단오의 정취를 나누며 달랬다. 사전신청을 받아 강릉시 소상공인을 포함해 강릉의 350가구에 단오주와 수리취떡을 나눴고 강릉씨마크호텔, 경포비치호텔, 강릉관광호텔, 오죽한옥마을, 주문진리조트와 연계해 지난 12일 체크인 고객 100팀에게 배달의 단오를 전달하며 나눔의 정신을 실천했다. 

강릉단오제는 안전에 철저했다. 행사장 공간을 펜스로 막아서 외부 출입을 통제해 3개의 출입구를 통해서만 출입 가능토록 진행했다.

행사장으로 진입시에는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손소독제 필수 사용 그리고 전화, 클린강원패쓰포트, 수기명부작성 등 관람객 정보 수집을 철저하게 한 후 입장토록 진행했으며 매일 오전 방역차량을 이용해 전 행사장을 소독했다.

입장 후에도 관람객 거리두기 유지를 위해 안전방역 관리요원을 별도 배치하고 단오유등 체험에 관람객이 몰리자 300세대로 제한하기도 했다. 

올해 강릉단오제는 코로나19란 위기 속에서도 고심의 노력이 보인다는 평을 얻었다. 

특히 기존의 강릉단오제에 아쉬움으로 지적돼 온 야간볼거리, 2030 젊은 세대의 참여, 강릉단오제의 특성을 살린 행사장 공간 조성 등 코로나19란 위기 속에서도 강릉단오제는 축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포스트코로나 강릉단오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코로나19로 변화된 2년간 선보였던 온라인 플랫폼, 행사장 볼거리 조성, 미디어아트 등은 시민들의 호응도가 높아 향후 강릉단오제에 반영 요구가 높은 만큼 이를 위한 예산의 편성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출처 : 이뉴스투데이(http://www.enewstoday.co.kr)

2021.06.18

다음글
[LG헬로비전] 강릉단오제 폐막, 온·오프라인 행사 성황
현재글
[이뉴스투데이] 강릉단오제 성황리 폐막…'단오 정체성 선보였다'
이전글
[KBS] 2021 강릉단오제 폐막…2만 5천여 명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