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홈 > 강릉단오제소개 > 관련 기록

관련 기록

강릉단오제와 관련된 기록

[삼국지 위지 동이전] “우리나라 부족국가들의 제천행사와 축제에 관한 최초의 기록”

동예에서는 해마다10월에 신께 제사하고 밤낮으로 술을 마시고 춤을 추는 데 이를 무천이라고 한다’

[고려사] “대관령산신제를 지낸 최초의 기록으로 천년 단오라고 말하는 근거”

‘935년에 강릉사람 왕순식이 왕건(태조)을 도와 신검을 토벌하러 가는 길에 대관령에서 산신께 제사를 지냈다’

[추강선생문집] “영동지역 사람들에게 해마다 지내는 산신제가 매우 중요한 의식임을 보여주는 기록”

영동민속, 매년 3,4,5월 중에 날을 받아 무당들이 산신을 맞아 신에게 제사한다.

부자들은 제물을 말바리에 싣고 가난한 사람은 이고 지고 대관령에 올라가 제사를 차리고 피리불고 북장고를 치고 뜯으며 연삼일 동안 마음껏 취한 연후에 집으로 돌아가 비로소 물건을 사고판다. 제를 지내지 않고는 사소한 것도 남에게 주지 않는다.

[성소부부고] “허균이 살았던 조선 중기에도 단오 무렵 대관령 산신을 모셔다가 제례를 지냈다는 것을 증언해 주는 기록 ”

나는 명주(강릉의 옛이름)에 있었는데 고을 사람들이 5월 초하룻날 대령신을 맞이한다 하기에 그 연유를 우두머리 향리에게 물으니 이렇게 말했다. “대관령신이란 바로 신라 대장군 김유신 공인데 죽어서는 대령의 산신이 되었다. 그래서 고을 사람들이 해마다 5월 초하룻날 괫대와 꽃을 갖추어 대관령에 가서 신을 맞아다가 명주부사에 모신다. 내가 그날 가서 직접 보니 김유신이 살아서 업적만이 아니라 죽어서도 사람들에게 신령스러운 존재로 추앙받으니 기록할만한 일이다.

[임영지와 증수임영지] “강릉단오제에 대한 가장 자세한 기록”

강릉에서는 성황사에 제례를 올리는 이외에 별다른 풍속이 있었는데 매년 4월 보름에 강릉부에서 임명된 호장이 먼저 사당 앞에 나가 아뢰고, 남자와 여자 무당으로 하여금 살아있는 나무 가운데서 신이 내린 나무를 찾아 모시고 오라 시킨다. 갑자기 나무 하나가 바람이 불고 지나간 듯이 나뭇잎이 저절로 흔들리고 마침내 신령이 그 나무에 내린 것으로 알고 나뭇가지 하나를 잘라 건장한 장정으로 하여금 받들게 하고는 이를 국사라고 하였다. 이 신목을 모시고 대관령을 내려와 강릉시내 성황사에 안치해 둔다. 5월 5일무당과 광대들이 화개를 앞세우고 잡희를 하면서 놀다가 해산하고 이튿날 성황사에서 신목을 태웠다. 이 행사는 매우 오랜 풍속이고, 이를 하지 않으면 비바람이 곡식에 피해를 주고 금수의 피해가 있다고 믿었다.

  •  
(25586) 강원도 강릉시 단오장길 1, 2층(노암동, 강릉단오제전수교육관) ☎ 전화 033-641-1593, 팩스 033-646-1595